성형부작용 한애리 호전돼 병실 이동

최근 성형부작용으로 중환자실에서 큰 고비를 넘긴 베이비복스 리브(이하 베복리브)의 전 멤버 한애리(22 본명 권애리)가 상태가 호전돼 일반병실로 옮겨졌다.

심각한 과다출혈로 강남의 한 종합병원 중환자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아왔다. 하지만 한애리는 현재 상태가 호전돼 19일 일반병실로 이동, 회복 치료를 받고 있다.

한애리는 지난 10월26일 서울 서초구의 한 성형외과에서 가슴성형과 안면 윤곽 수술을 받은 뒤, 이 병원과 연계된 치과에서 안면 윤곽술을 받으며 얼굴에 흉터가 생기는 걸 막기 위해 비강 속으로 수술 도구를 넣어 턱뼈를 깎아 내는 시술을 하던 중 턱내부에서 성형부작용으로 응고 출혈이 일어나 강남의 한 종합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다.

출혈이 계속된 한애리는 코의 출혈을 멈추게 하는 수술을 받은 후 현재는 일반 병실로 옮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해 공개 오디션을 통해 베이비복스리브 서브 보컬 멤버로 발탁됐던 한애리는 최근 베이비복스리브를 탈퇴해 연기자 변신을 준비하고 있었다.

[디지털뉴스부]
Posted by 진시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