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준 제대, 3백여명 팬들 보고 눈물

[JES 김성의] 2년 전 입대 하면서 "절대 울지 않겠다"고 했던 문희준(29)은 제대 당일 현장에 모인 300여명의 팬들을 보고 코끝이 빨개질 정도로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남성 5인조 그룹 H.O.T 출신의 가수 문희준이 20일 오전 8시20분 서울 용산 국방홍보원에서 전역 신고하고 제대했다. 문희준은 이날 "제대하는 꿈을 열 번도 넘게 꿨다. 제대 전날만 잠이 안 온다고 선배들이 그랬는데 난 이틀을 못 잤다. 지금도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희준은 전날 밤부터 국방홍보원 앞에서 기다린 팬들 300명 앞에서 "여러 분이 찬 바닥에서 밤새 앉아 있었다는 생각을 하니 마음이 아프다. 이제 11월 콘서트도 남아있으니 좋은 음악과 활동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문희준이 팬들 앞에 경례하며 "충성!"하자, 팬클럽 '주니스트'를 포함한 여성 팬들은 "육군 병장 문희준, 2007년 11월 20일 전역을 명 받았습니다. 충성!" 하고 미리 준비한 구호를 함께 외치며 화답했다.

문희준은 "아까 기자 분들 앞에서는 군대식 말투가 그대로 나왔는데, 여러 분 앞에서니 MC가 된 것 같다. 꼭 해보고 싶었던 것인데 우리 대대장님 흉내를 내볼 겸 '충성'이라는 구호에 '그럼, 일들 봐'라고 한번 얘기해도 되겠냐"고 농담을 하기도 했다.

문희준은 이날 최근 입대한 장우혁에게 "훈련소 각개전투할때 팔꿈치에 보호대를 차면 좋다고 최근 전화로 조언도 해줬다"고 말했다.

문희준은 지난 2005년 11월 21일 경기도 용인의 통신부대에 운전병으로 입대, 2006년 5월 4일부터는 연예사병으로 전출됐고 20일 제대했다.

김성의 기자 [zzam@jesnews.co.kr]

문희준 어머니 "빨리 김치찌개 끓여주고 싶다"

문희준 現 유일한 현역 입대-제대 HOT 멤버

문희준 소녀팬에 전역인사 “웃으려 했는데 눈물난다”

문희준 “제대가 꿈처럼 느껴진다. 믿기지 않는다”

- [2007 골든디스크상 모바일 인기투표 **368+nate/magic n/ezi] -
Posted by 진시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