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소영 눈물 고백 "중국으로 유학보낸 아버지 원망"
주몽의 부영역으로 나와 화제가 됐던 탤런트 임소영이 돌아가신 아버지를 회상하며 방송 중 눈물을 흘렸다.

임소영은 19일 SBS ‘야심만만’에 출연, ‘내 인생에서 가장 구차했던 순간은?’이라는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던 중“고등학교 1학년 때 아버지가 중국 장춘에 유학을 보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 때 장춘은 시골이어서 겨울이 되면 영하 40도까지 내려갔다”고 소개한 그녀. “고등학교를 입학했는데 중국말을 알아듣지 못 하고 바디랭귀지만 했다. 아버지가 날 강하게 키우고 싶은 마음에 무작정 (중국에)보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버지는 중국에 가면 비전이 있으니 나중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는 말을 했지만 원망을 했다”며 눈물을 훔쳤다.

이를 듣고 있던 박진영은 “얼마 전에 아버지를 여위었다”고 그녀가 눈물을 흘리는 이유를 귀띔해주기도. 임소영은 “원래 기름기 있는 음식을 가리는데 중국 학교 급식실에는 기름기 많은 음식들뿐이었다. 외로움에 친구를 사귀려고 결국 밥숟가락을 떠서 음식을 먹었지만 화장실에서 다 토해냈다”고 중국 생활이 어려웠음을 밝혔다.

하지만 임소영은 “생각을 해보니 그런 경험을 해서 아버지가 세상을 떠나셨지만 지금은 웃을 수도 있는 것 같다”고 덧붙여 감동을 줬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임소영 외에도 박진영 임정희 이언 원더걸스의 멤버 선예가 게스트로 등장해 재치 있는 입담을 선보였다.

박진영 + 원더걸스…윈윈 전략 먹혔다
박진영 "임정희, 후배지만 존경"
6년 만에 컴백한 박진영, '몸짱' 과시
가수 비가 박진영한테 혼났다고?


[디지털뉴스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진시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