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보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11.20 팔색조 김혜수, 영화 ''모던보이''서 30년대 모던걸 변신
[이호열 박사의 연예뉴스 ‘영어로 따라잡기’]팔색조 김혜수, 영화 ''모던보이''서 30년대 모던걸 변신

배우 김혜수(사진)가 1930년대 모던걸로 돌아왔다.

막바지 촬영중인 영화 ‘모던보이’(정지우 감독, KnJ엔터테인먼트 제작)에서 김혜수가 맡은 역은 ‘조난실’ 역. ‘조난실’은 다채로운 매력을 가진 인물로 실체가 베일에 쌓인 인물이다. 의상실의 디자이너이자 봉제사, 비밀 댄스홀 ‘문화구락부’의 댄서, 레코드사의 제작자 등 다재다능한 인물의 전형을 보여준다.

지난 14일 경기도 파주시 헤이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김혜수는 “‘조난실’은 1930년대를 살아간 변화무쌍한 캐릭터”라며 분장, 미술, 의상팀 등이 완벽한 고증을 거쳐 30년대를 살아간 인물을 완벽하게 재현했다”고 밝혔다.

또 그는 “‘조난실’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당시의 사회상을 담은 다큐멘터리를 보며 많은 분석을 했다”고 덧붙였다.

출연 계기에 대해 그는 “시나리오도 매혹적이었지만, 시대가 너무 마음에 들었다”며 “당시의 시대는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누구나 역사의 연결선상에서 다루지만, 이번 영화의 배경은 좀 독특하다”고 밝혔다.

또 그는 “정지우 감독이 보여주는 1930년대에 기대가 커서 출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1930년대를 배경으로 한 영화 ‘모던보이’는 박해일, 김혜수, 이한 등 세 명의 젊은이가 신 문물 유입된 당시의 상황을 이제까지와는 전혀 다른 시선과 관점에서 보여줄 예정이다. 내년 설 개봉 예정.

(11월 20일자 11면)

Actress Kim Hye-Su returned as the 1930s modern girl.

In the movie ‘Modern boy’(directed by Jung Ji-Woo, produced by KnJ Entertainment), which is now in final shooting, Kim Hye-Su was given an opportunity with a role of Cho Nan-Sil. The character is a woman of many different charms whose real identity is hidden in a veil. Cho Nan-Sil shows the epitome of an all-around person, as a fashion designer at a boutique, as a seamstress, a dancer at a secret dance hall and a record producer.

At a press meeting held on the last 14th in Heyri, Paju, Kyonggi district, Kim revealed that Cho Nan-Sil is an endlessly changing character who lived the 1930s and the teams of make-up, art direction, and costume design perfectly revived the person by studying historical evidence. Also, she added that to play this character, she analyzed in depth by looking at documentaries that mirror social aspects of that particular period. Regarding her motive to take the role, she said, “Scenario was very charming, but what I really loved was the era”, and continued, “Koreans would look at this period as an extension of historical events, but this movie is a bit special.” Kim concluded, “I decided to participate in this work in anticipation of the director Jung Ji-Woo’s unique version of the 1930s.”

Setting in 1930s, ‘Modern boy’ depicts three youngsters, Park Hae-Ill, Kim Hye-Su, Lee Han and others who are planning to show the era under the influence of western culture in an unprecedented point of view. The movie is scheduled to open on New Year’s Day.



* seamstress : 여자 봉제사

* revive : 재현하다

* social aspect : 사회상

* point of view : 관점, 시선

이호열 박사

[이호열 박사의 연예뉴스 `영어로 따라잡기`]전체보기

* 제17대 대선 특별 사이트 http://17daesun.segye.com

ⓒ 세계일보&세계닷컴(www.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계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Posted by 진시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