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방송되는 MBC 수목드라마 '장난스런 키스(이하 장키)' 4회에서는 승조와 하니가 동거한다는 사실이 학교에 소문이 나 이에 곤란해하는 승조의 모습이 그려진다.


공부하다 잠든 사진과 금희(정혜영 분)의 블로그 때문에 승조(김현중 분)와 하니(정소민 분)가 같이 살고 있다는 사실이 전교에 쫙 퍼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에 온 승조가 화를 내는 모습에 놀러온 주리(홍윤아 분), 민아(윤승아 분)는 눈치만 보고, 금희는 하니와 친구들에게 주말에 같이 바다에 가자고 한다. 


하니를 놀리며 바다에 들어가던 은조(최원홍 분)가 갑자기 빠져 허우적대기 시작하고, 놀란 하니는 도와 달라 소리치며 뛰어 들어간다. 승조는 하니를 겨우 끌어내고, 무서웠던 하니는 승조를 꼭 붙든다.


또 놀러 나가려던 승조는 공부를 가르쳐 달라며 몰려온 7반 아이들을 보고 놀라며 한숨을 쉰다.


한편, TNmS 집계에 따라 3.2%의 시청률을 기록한 '장난스런 키스' 3회에서는 갑자기 체육대회를 하게된 파랑고 3학년 학생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7반 담임인 강이(황효은 분)의 제안에 3학년 1반과 7반의 체육대회가 열리게 되고, 7반 아이들은 갑작스런 체육대회에 당황하지만 강이는 "이기면 피자를 쏘겠다"며, 목숨을 걸어서라도 무조건 1반을 이길 것을 명했다.


이에 7반 아이들은 체육대회 종목인 '15인 16각', '줄다리기', '400m 계주' 시합을 대비해 스파르타 식으로 훈련(?)에 임했다. 서로를 응원하며 열심히 체육대회 준비를 하던 7반 아이들은 승조의 도발에 더욱 열을 내며 1반을 무조건 이길 것이라 다짐했다.


드디어 체육대회 당일, 1반은 그동안의 노력 때문인지 '15인 16각'과 '줄다리기' 종목에서 모두 7반을 이기며 승승장구 하고 있는 가운데 하니와 승조는 각각 반 대표로 마지막 종목인 '400m 계주' 주자로 나섰다.


강이의 느린 달리기 실력으로 인해 뒤쳐져가던 1반은 하니가 맹 추격끝에 추월하였지만, 바톤을 같은반인 준구(이태성 분)가 아닌 승조에게 건네며 결국 마지막 계주 경기 승자는 7반의 차지가 되었다.


한편, 이날 드라마를 본 시청자들은 "1반과 7반의 유쾌한 체육대회 너무 재미있었다", "준구의 시니컬함, 하니의 발랄함, 준구의 막가파(?)적인 모습의 조화가 참 잘 어우러져 극의 재미를 더 하는 것 같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출처 아츠뉴스 artsnews.co.kr
 http://www.artsnews.co.kr/news/101766


Posted by 진시혼

분류 전체보기 (375)
♤ 진시혼 (0)
♤ 연예가시혼 (79)
♤ 인기검색어시혼 (24)
♤ IT/정보통신시혼 (47)
♤ 문화/월드시혼 (32)
♤ 돈되는 재테크정보 (12)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Total : 154,157
  • Today : 15
  • Yesterday :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