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담보대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7.11.28 은행 주택대출 금리 4년7개월만에 최고
  2. 2007.11.26 은행가서 떼 써라 … 대출이자 깎아준다
은행 주택대출 금리 4년7개월만에 최고

중기대출 금리도 6년만에 최고 수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시장금리가 상승하면서 지난달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4년7개월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또 중소기업대출 금리도 6년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올라섰다.

2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07년 10월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예금은행의 주택담보대출 평균 금리(신규 취급액 기준)는 전달보다 0.03%포인트 상승한 연 6.55%를 나타냈다.

이는 2003년 3월(연 6.60%) 이후 최고 수준이다.

신용대출 금리도 0.08%포인트 급등한 연 6.98%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전체 가계대출 평균 금리는 0.05%포인트 오른 연 6.71%로, 2003년 4월(연 6.84%) 이후 가장 높았다.

중소기업대출 금리의 경우 전달보다 0.07%포인트 오른 연 6.93%를 기록해 2001년 10월(연 6.96%) 이후 6년 만에 최고치를 나타냈다.

한은 관계자는 "양도성예금증서(CD) 유통수익률 등 시장금리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데다, 일부 은행들이 이자마진 등 수익성을 개선하기 위해 영업점장 전결금리 폭을 축소하는 방식으로 주택 및 중기 대출 금리를 올렸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은행의 저축성수신 평균금리는 전달보다 0.01%포인트 하락한 연 5.27%를 기록했다.

저축성수신 평균금리는 지난 9월 6년여만에 최고 수준을 나타냈으나 지난달 금리가 상대적으로 낮고 약정기간이 짧은 공공기관 정기예금 취급이 늘면서 소폭 하락했다.

순수저축성예금 평균금리는 전달보다 0.01%포인트 낮아진 5.23%였고 시장형금융상품 금리는 전달과 같은 연 5.32%를 유지했다.

그러나 정기예금의 금리수준별 분포를 보면 은행들의 특판이 늘면서 연 6.0% 이자를 주는 예금의 구성비율이 전달 5.5%에서 8.2%로 상승해 2001년 8월(8.7%) 이후 가장 높은 비중을 보였다.



'♤ 돈되는 재테크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펀드, 안 깨고 빌린다  (0) 2007.11.28
은행 주택대출 금리 4년7개월만에 최고  (0) 2007.11.28
교보증권 "내년 1500p까지 조정받을 수도"  (0) 2007.11.27
내년 증시, 기대만큼 좋지 않다  (0) 2007.11.27
내년 집값 하락?  (0) 2007.11.27
조정장세 펀드 관리 요령  (0) 2007.11.27
Posted by 진시혼
은행가서 떼 써라 … 대출이자 깎아준다

집을 담보로 대출받은 사람들의 근심이 깊어지고 있다.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의 기준이 되는 양도성예금증서(CD) 금리가 하루가 멀다하고 올라 이자 부담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3년 만에 2.15%포인트가량 상승한 CD금리는 앞으로도 더 오를 태세여서 대출자들은 어떻게든 이자 폭탄을 피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신규대출로 갈아타는 것을 고려하라

대출을 받은 지 3년이 넘어 중도상환수수료를 내지 않아도 되는 고객들은 기존대출을 갚고 신규대출로 전환할 것을 검토해볼 수 있다.

신규로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때는 담보설정비를 은행이 부담하기 때문에 대출금리가 다소 올라간다.

하지만 기존 대출고객의 아파트는 이미 담보설정이 돼 있어 해당 은행에서 신규대출로 전환해도 담보설정비가 추가로 들지 않는다.

따라서 자신이 현재 적용받고 있는 금리보다 신규대출 금리가 쌀 경우 신규대출로 바꾸는 게 유리하다.

이 때 중도상환수수료와 담보설정비를 내지 않더라도 담보조사 수수료(최대 약 5만원)와 15만원가량의 인지대는 부담해야 한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은행들이 신규 주택담보대출 고객 유치에 적극적이기 때문에 기존 대출자보다 신규 대출자들에게 좋은 조건으로 담보대출을 해 주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만약 신규대출로 전환할 경우의 금리가 기존대출 금리보다 낮지 않다면 고정금리 대출로 갈아타는 것을 고려해봄 직하다.

주택금융공사의 모기지론(6.5~6.7%)과 e모기지론(6.3~6.5%)이 대안이 될 수 있다.

두 상품 모두 기존 대출 상환용으로 이용할 수 있다.

◆3년이 지나지 않은 대출자는 협상하라

은행들은 CD금리가 떨어지지 않는 한 먼저 고객들의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깎아주지 않는다.

따라서 중도상환수수료 면제 기간(3년)이 지나지 않은 고객들은 먼저 은행을 찾아 금리를 인하해 달라고 주장해야 한다.

이 때 일정 기간동안 CD금리가 오른 것보다 본인의 대출 이자가 더 올랐으면 반드시 그 이유를 은행에 물어봐야 한다.

은행들이 내세우고 있는 우대금리 폭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보통 은행들은 신용카드,월급통장,예적금 및 펀드 가입 여부 등을 따져 우대금리 수준을 결정한다.

그 다음 영업점장 전결금리를 적용해 추가로 금리를 할인해준다.

우대금리와 영업점장 전결금리를 합해 은행별로 총 0.7~1.6%포인트까지 금리를 깎아줄 수 있다.

먼저 우대금리 항목 중 본인에게 적용되지 않는 부분이 어떤게 있는지 파악해야 한다.

구체적으로는 신용카드와 월급통장,예적금 및 펀드 가입여부를 따져봐야 한다.

금리를 조금이라도 깎으려면 펀드를 추가로 가입하거나 카드 사용액을 늘리는 것도 고려해볼 수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본인이 대출을 받은 은행에 모든 거래를 모아야 대출금리를 깎을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앞으로도 CD금리가 계속 오를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에 대출 기준 금리를 바꾸는 것도 고려해볼 수 있다.

기준 금리를 변경하는 데에는 별도 수수료가 들지 않는다.

하지만 1년간 대출금리를 고정하는 조건으로 사용할 수 있는 1년 금융채 금리는 5.82%(23일 기준)로 CD금리보다 0.32%포인트 높다.


'♤ 돈되는 재테크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년 집값 하락?  (0) 2007.11.27
조정장세 펀드 관리 요령  (0) 2007.11.27
은행가서 떼 써라 … 대출이자 깎아준다  (0) 2007.11.26
[펀드데일리] 중국펀드, 본격 '환매대란' 오나?  (0) 2007.11.26
2008년 `부동산→주식` 대세는 불변  (0) 2007.11.24
중국관련 펀드 수익률 곤두박질  (0) 2007.11.24
Posted by 진시혼
TAG 담보대출, 은행이자, 주택담보대출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