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래서 내가 한예슬을 좋아해..
자신이 더 속상했었을 수도 있었을텐데도 코디분에게
오히려 먼저 전화해서
자신은 아무렇지도 않다는듯 위로해주려는 마음이 너무 이쁘다...
여기 단순히 영화홍보니 뭐니 하시는데 전 그냥 괜히 마음이 따뜻해져서
같이 공유하고자 했을 뿐인데. 정말 안티들은 뭐든 꼬투리를 잡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연예가시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자의자격 배다해님 천사같은 생일파티사진  (0) 2010.09.09
김윤진 완벽 비키니 몸매!  (0) 2007.11.28
한예슬 코디분이 쓴 글...(청룡영화제)  (0) 2007.11.28
패션쇼 온 옥주현, 상체만 쪘나...  (0) 2007.11.28
'무한도전' 1주 90번 방송 "국민 54% 본다"  (0) 2007.11.28
태사기 출연진 알고보니 대단한 학력의 소유자들  (0) 2007.11.27
Posted by 진시혼
한예슬 코디 "노출사고는 내 실수…한예슬에게 미안"

미니홈피에 착잡한 심경 토로…한예슬, 답글로 애정 과시

영화배우 한예슬의 속옷 노출 사고와 관련, 그의 스타일리스트가 착잡한 심경을 밝혔다.

한예슬의 스타일리스트 고민정씨는 지난 24일 자신의 미니홈피에 올린 글에서 "한예슬이 청룡영화제의 바비인형이 되길 바랐다"면서 (사고가 난 뒤) 코디네이터의 기본을 망각한 스스로에게 화가 났고 자존심이 상해 미칠 것 같다"고 말했다.

고씨는 또한 "그날 나의 실수로 너(한예슬)의 열정이 드러나질 못했다"며 한예슬에게 미안한 마음도 전했다.

이에 대해 사고의 당사자인 한예슬은 오히려 고씨를 두둔하며 서로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한예슬은 고씨의 글을 자신의 미니홈피에 올린 뒤 "우리 언니는 이런 사람이다. 언니와 일하게 된 인연은 하늘이 내게 준 선물이라 생각한다"는 답글로 고씨를 위로했다.

한예슬은 지난 23일 서울 장충동 국립극장에서 열린 제28회 청룡영화제 시상식 축하무대에서 자신이 주연한 영화 <용의주도 미스 신>의 주제가인 '메이크 미 샤인'(Make me Shine)을 부르던 중 검정색 누드브라가 노출되는 사고를 겪었다. 이날의 사고는 그대로 방송에 노출돼 네티즌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Posted by 진시혼
이전 1 다음